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opyright 바로가기
메인메뉴

나누고싶은 이야기

홈 HOME l 함께하는 자리 | 나누고싶은 이야기

나누고싶은 이야기

어머니의 마음

등록일 : | 2008-11-11 21:52:18

좋은 글이라 올립니다.

어머니의 마음

어머니와 단둘이 사는 청년이 있었다.
그런데 어느 날 청년은 외출에서 돌아오다가 뜻하지 않게 교통사고를 당했다.
소식을 듣고 몹시 놀란 어머니가 가슴 조이며 병원에 달려갔지만,
불행히도 청년은 이미 두 눈을 실명하고 말았다.
멀쩡하던 두 눈을 순식 간에 잃어버린 청년은 깊은 절망에 빠져 자신에게 닥친 상황을
받아들이 려 하지 않았다.
그는 어느 누구와도 말 한마디 하지 않고 마음의 문을 철저하게 닫은 채 우울하게 지냈다.
바로 곁에서 그 모습을 말없이 지켜보는 어머니의 가슴은 말할 수 없이 아팠다.
그렇게 지내던 어느 날, 청년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.
이름을 밝히지 않은 누군가가 그에게 한쪽 눈을 기증하겠다는 것이다.
하지만 깊은 절망 감에 빠져 있던 그는 그 사실조차 기쁘게 받아들이지 못했다.
결국 어머니의 간곡한 부탁으로 한쪽 눈 이식 수술을 마친 청년은
한동 안 붕대로 눈을 가리고 있어야 했다.
그때도 청년은 자신을 간호하는 어머니에게
앞으로 어떻게 애꾸눈으로 살아가냐며 투정을 부렸다.
하지만 어머니는 청년의 말을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.
꽤 시간이 지나 드디어 청년은 붕대를 풀게 되었다.
그런데 붕대를 모 두 풀고 앞을 본 순간 청년의 눈에서
굵은 눈물 방울이 떨어지고 말았다.
그의 앞에는 한쪽 눈만을 가진 어머니가 애틋한 표정으로
아들을 바라보 고 있었던 것이다.
"두 눈을 다 주고 싶었지만,.
그러면 네게 장님 몸뚱이가 짐이 될 것 같아서...."
전체 : 16 / 오늘 : 0
search
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
16 산모 도우미 선생님께   정명규 11-11-12 666
15 가장 멋진 인생이란...   admin 09-08-25 810
14 바라지 않는 것   admin 09-08-05 775
13 '화(분노)'를 관리법   김원일 09-06-30 915
12 감동적인 우정이야기   달떵이 09-02-03 964
11 ♣ 마음이란...♣   admin 09-02-02 810
10 연필같은 인생   jyb 09-01-18 877
9 함께 어울려가는 세상   jyb 09-01-11 862
8 연습은 없다   admin 09-01-07 872
7 도망치거나 방관하거나 부딪쳐보거나   admin 09-01-07 819
6 어머니의 마음   새벽이슬 08-11-11 951
5 - 사람이 아름다운 것은 꿈이 있기 때문이다. -   admin 08-10-23 1040
4 꿈을 버리는 순간 죽음은 시작된다.   admin 08-10-23 1738
3 먼저 자기를 다스려라   jyb 08-10-21 868
2 아버지에게 길을 묻다   jyb 08-09-23 1000
1 위대한 상상   jyb 08-09-23 890
1
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2길 2 , Tel. 041-674-1378 , Fax. 041-674-1376
taeanjahwal@hanmail.net, Copyright (c) 2011 taeanjahwal.org,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