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copyright 바로가기
메인메뉴

자료실

홈 HOME l 함께하는 자리 | 자료실

자료실

이보게 친구..

등록일 : | 2009-08-13 11:22:13

  • 등록자 : admin
  • Visited : 944
첨부파일

이보게....jpg

이 보게 친구!


살아 있는 게 무언가

숨 한번 들여 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

가졌다 버렸다 버렸다 가졌다

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 ?

그러다 어느 한 순간

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

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.


어느 누가

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 공기 한 모금도

가졌던 것 버릴 줄 모르면

그게 곧 저승 가는 것인 줄 뻔히 알면서

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,

모두 다 내 것인 양


움켜 쥐려고만 하시는가 ?

아무리 많이 가졌어도

저승길 가는 데는

티끌 하나도 못 가지고 가는 법이리니

쓸 만큼 쓰고 남은 것은 버릴 줄도 아시게나

자네가 움켜쥔 게 웬만큼 되거들랑

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

자네 것 좀 나눠주고

그들의 마음 밭에 자네 추억 씨앗 뿌려

사람 마음 속에 향기로운 꽃 피우면

천국이 따로없네, 극락이 따로 없다네.
(生也一片 浮雲起 死也一片 浮雲滅)


생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일어 남이요.

죽음이란 한 조각 뜬 구름이 스러짐이라

뜬 구름 자체가 본래 실체가 없는 것이니

나고 죽고 오고 감이 역시 그와 같다네.

천(千) 가지 만(萬) 가지 생각이

불타는 화로위의 한점의 눈(雪)이로다

논이 소가 물위로 걸어가니

대지와 허공이 갈라 지는구나

삶이란 한 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요

죽음이란 한 조각 구름이 스러짐이니

구름은 본시 실체가 없는 것

죽고 살고 오고 감이 모두 그와 같도다..




서산대사 詩碑 에서..

전체 : 8 / 오늘 : 0
search
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
8 네에게 묻는다.... file admin 10-02-21 1217
7 늙은 아버지의 질문 file admin 10-02-16 900
6 남을 위한 삶을 살았을 뿐.. file admin 09-10-13 974
5 인생   admin 09-08-23 944
4 이보게 친구.. file admin 09-08-13 944
3 내가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 file admin 09-07-16 929
2 충고와 비난 file admin 09-06-30 1004
1 날마다 쪼개지는 바위가 되겠습니다.. file admin 09-02-18 1033
1
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읍 군청2길 2 , Tel. 041-674-1378 , Fax. 041-674-1376
taeanjahwal@hanmail.net, Copyright (c) 2011 taeanjahwal.org, All rights reserved.